2020년 4월 12일 일요일

[Software Spec Series 10] 요구사항과 스펙의 차이

스펙에 대해서 얘기할 때 종종 혼동해서 사용하는 것이 요구사항이다. 영어로는 Specification과 Requirement(s)다. 두 용어는 같은 것일까? 다른 것일까? 가끔은 혼용해서 사용하지만 우리는 스펙의 원리를 정확하게 이해하기 위해서 두 용어의 차이를 명확하게 구분하는 것이 필요하다.

“요구사항"이라는 용어는 소프트웨어 업계 외에서도 일반적으로 의미와 비슷한 뜻으로 사용된다. 고객이나 이해관계자가 요구하는 것을 뜻한다. 하지만 소프트웨어 “스펙”은 좀 다른 의미를 가지고 있다. 그래서 수많은 회사에서 또, 여러 개발자들이 그 의미를 미묘하게 서로 다르게 생각하고 있나보다. “스펙”도 소프트웨어 업계 외에서도 많이 사용한다. 취업 시장의 후보자도 “스펙”이란 용어를 쓰고, 스마트폰 등 디바이스도 “스펙”이란 용어를 쓴다.

일반적인 의미로 소프트웨어도 “스펙”은 비슷한 의미를 가지고 있지만, 소프트웨어 “스펙”이라고 하면 머리 속에 그려지는 모습이 있다. 그리고 그 모습은 전세계 개발자들이 공통적으로 생각하는 것이 있다. 적어도 이런 내용들이 포함되어 있고 이런 절차를 통해서 만들었을 것이라는 생각을 할 수 있다.

그래서 요구사항은 한 줄 또는 몇 줄에 불과하지만 그 요구사항을 잘 분석해서 스펙을 작성하면 수 페이지 또는 수십, 수백 페이지의 문서가 될 수도 있다. 그래서 스펙을 제대로 작성하지 않고 요구사항만 가지고 프로젝트를 시작하면 큰 재앙이 닥칠 수 있다. 특히 외주 프로젝트라면 그 재앙은 회사를 매우 어렵게 할 수도 있다.

내부에서 진행하는 프로젝트든 외주나 SI로 진행하는 프로젝트든 스펙을 제대로 작성하지 않고 요구사항 수준의 요청으로 진행을 하면 분석이 제대로 되지 않았기 때문에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내내 수많은 문제가 발견되고 난상토론, 불 끄기, 고치기 반복이 발생한다. 물론 스펙을 적절히 잘 작성하면 이런 문제 상황을 훨씬 줄어든다.

지금도 수많은 사람들이 “요구사항”과 “스펙”이란 용어를 혼동해서 사용을 하고 있다. “요구사항”과 “스펙”의 차이를 사전적으로 아무리 설명해도 그 차이를 실감하기는 불가능하다. 외울 수는 있어도 금방 잊어버려서 실전 개발 프로젝트에 적용을 하지 못한다. 유일한 방법은 소프트웨어 “스펙”의 원리를 제대로 이해하면 “요구사항”과 “스펙” 차이를 명확하게 알게 된다. 그래서 이 시리즈에서는 “스펙”의 원리에 대해서 자세히 다루고 있다.

(요구사항과 스펙의 차이)



댓글 2개:

  1. 요구사항을 토대로 스펙을 만들었는데, 이 스펙이 요구사항을 제대로 따르고 있는지, 요구사항을 제대로 수행할수 있는지, 요구사항의 내용들을 모두 포함하고 있는지 는 누가(요구사항 요청자 or 스펙 작성자 or 기타..) 어느 시점에 검토를 하면 좋을까요

    답글삭제
  2. 스펙을 한꺼번에 작성할 수도 있고, 단계별로 작성할 수도 있기 때문에 어느 시점에 검토를 하는지는 프로젝트마다 다르지만, 작성된 스펙은 여러 Stakeholder와 리뷰를 합니다. Stakeholder는 마케팅, 개발자, UI, QA 등 여러 그룹이 있고, 각각 다른 관점으로 리뷰를 해서 요구사항이 제대로 스펙에 반영이 되었고, 스펙이 문제가 없는지 검토를 합니다. 그래서 요구사항이 아닌 스펙이 프로젝트의 기준이 됩니다.

    스펙 리뷰에 대한 자세한 글은 추후에 다룰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답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