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3월 14일 목요일

[공지] 요구사항 분석 세미나를 실시합니다. - 마감되었습니다.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데 있어서 가장 어려운 것을 하나 꼽으라면 "요구사항분석"입니다.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을 하나 꼽으라도 "요구사항분석"을 선택합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요구사항분석" 역량을 제대로 갖춘 개발자를 만나보는 것은 매우 어렵습니다. "요구사항분석"은 교과서를 통해서 배울 수 없고 실전을 통해서 익혀야 하는데 우리나라는 자수성가한 개발자들로부터 시작되고 이어져 왔기 때문에 이를 가르쳐 줄 수가 없었습니다. 대기업에서는 대규모 방법론이나 비싼 툴을 사용하여 "요구사항분석"을 해보려고 하는데 아무리 비싼 골프채가 있어도 골프를 잘치는 것은 딴 얘기이듯이 툴이 이것을 해결해주지는 않습니다.

결국은 요구사항분석의 핵심을 꺠닫고 꾸준히 현실 프로젝트에서 경험을 쌓아가는 것이 유일한 방법입니다. 그래서 그 실전적인 방법을 공유하고자 세미나를 개최합니다. 많은 성원 부탁합니다. 

시간과 장소는 아래 URL 참조하세요. 


참석하실 분들 댓글 달아주시고, 여기(http://onoffmix.com/event/13214)로 신청하시면 됩니다.


댓글 6개:

  1. 꼭 회사차원의 컨설팅을 받아보고 싶었는데
    개인적인 교육수강기회가 생겨서 너무 좋습니다.
    다음날 교육도 맘에 들더군요..
    신청해버리고 말았습니다... ㅎㅎㅎ

    답글삭제
  2. 안녕하세요.
    꼭 듣고 싶은 세미나인데 정원이 차서 참가가 힘드네요 ㅠ
    온오프믹스쪽에 문의해보니 그 쪽에선 결제대행만 하기 때문에 인원 조정은 주최자에게 직접 문의해야 한다고 하시더군요.
    서서 들어도 좋으니 인원을 늘려 주실 수는 없는지 문의드립니다.

    답글삭제
  3. 안녕하세요.
    세미나 장소의 공간이 한계가 있고 대기가 40명이 넘어서 인원을 늘려서 해결이 어려울 것 같습니다. 다음 기회에 참여을 하시면 어떨까요?

    답글삭제
  4. 네.. 어쩔 수 없지요.
    꼭 가까운 시일 내에 다음 기회가 있기를 희망합니다.
    답변 감사드립니다.

    답글삭제
  5. 세미나 잘 들었습니다.
    高僧을 모시고 禪問答 하는 시간 같았습니다.
    어떠한 질문에도 거침없이 답변을 쏟아내시는 모습이 인상적이었고요.
    저도 열심히 SRS의 道 를 닦아서 解脫 에 이르러 보겠습니다.

    답글삭제
  6. 안녕하세요. 진작에 알았더라면 꼭 청강했을텐데요. 언제 또 안하시나요?

    저는 깊은 지식은 가지고 있지는 않습니다만, 2006년경 부터 블럭코딩이라는 기법을 소개하면서 요구사항 정리기술을 전파하고 있습니다. 바쁘시겠지만 20여페이지 정도의 PT자료정도 이오니 보시고 이런식의 전파도 좋을 지 고견 얻고 싶습니다.

    http://blog.naver.com/farmerain/220123801074

    답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