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10월 26일 월요일

이우소프트에서 Software Engineer와 Data Scientist를 채용합니다.

저와 같이 글로벌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Software Engineer와 Data Scientist를 채용합니다. 기간에 제한없이 지속적으로 채용합니다.


Software Engineer
  • 학력, 경험 분야와 무관하게 뛰어난 개발자를 선발합니다.
  • 다음의 개발언어 중 최소 하나 이상에서 전문가적인 실력을 갖춰야 합니다. : C/C++, C#, Java, Objective C, Python
  • 공유, 협업, 커뮤니케이션에 능숙한 개발자를 선호합니다.
  • 새로운 기술 및 아이디어에 관심이 많은 개발자를 선호합니다.
  • 문제해결 능력이 뛰어난 개발자를 선호합니다.
Data Scientist
  • 다음의 학문적인 Background를 가진 사람
    • Mathematical Background
      • Statistics
      • Multivariable Calculus
      • Linear Algebra
      • Numerical Analysis
    • Machine Learning
    • Data Visualization
    • Digital Image Processing
  • Data Scientist 경험
  • 통계학 경험
  • Machine Learning 응용 경험
  • Matlab, Octive, R, 등 Machine learning tool 사용 경험
  • 창의력이 뛰어난 사람

이우소프트는 앞으로 새로운 영역의 소프트웨어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며 다양한 분야의 뛰어난 Software Engineer와 Data Scientist를 적극적으로 영입하려고 합니다. 많은 지원 부탁합니다. 


지원방법 : 이력서자기소개서를 gracegyu@gmail.com 보내주세요.

글로벌 소프트웨어 회사를 저와 같이 키워 볼 기획자를 채용하려고 합니다.

대한민국에서 글로벌 소프트웨어 회사를 탄생시키기 위해서 젊은 소프트웨어 창업자를 위한 비영리 교육사업을 시작합니다.

사업을 기획하고 같이 글로벌 소프트웨어 회사를 키워 기획자를 채용하려고 합니다.

사업의 개요

  • 아이디어와 열정만 있으면 됩니다. 나머지는 모두 이우소프트에서 제공합니다.
  • 일할 있는 공간, 시스템, 급여, 회사설립, 특허, 휴식공간, 식사 모두 무상으로 제공합니다.
  • 실리콘밸리의 소프트웨어 개발 문화를 공유하고 코칭을 제공합니다.
    • 김익환, 전규현 코치가 실질적인 소프트웨어 공학과 문화를 가르쳐 줍니다.
    • 여러 전문가가 마케팅부터 개발 등 여러 분야에서 지원을 해줍니다.
  • 가능성 있는 창업자에게 Seed funding 제공합니다.
  • 추가적인 투자 및 투자 연결을 제공합니다.
  • 글로벌 시장에서 통할 아이템을 선발하며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합니다.


채용하려는 사람
  •  사업을 기획할 사람
  • 소프트웨어 회사를 키우고 싶은 열정과 실력을 갖춘 사람

지원방법 : 이력서, 자기소개서를 gracegyu@gmail.com 보내면 됩니다.




2015년 10월 7일 수요일

리뷰! not 설명회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가장 중요한 활동 하나가 리뷰다. 특히 Peer review.

리뷰가 중요하다는 것은 소프트웨어 개발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거의 것이다. 하지만 막상 리뷰를 어떻게 하고 있나 살펴보면 제대로 하고 있는 경우는 별로 없다.

우리나라에서 흔히 있는 리뷰의 형태는 설명회 방식이다. Reviewee(리뷰를 받는 사람) 내용을 하나씩 설명하면 Reviewer(리뷰를 하는 사람)들이 설명을 듣고 있다가 의견을 얘기하는 방식으로 진행하는 경우가 많다.

많은 Reviewer들은 사전에 리뷰자료를 읽지 않거나 훑어만 보고 참석해서 설명을 들으면서 의견을 얘기하곤 한다. 이런 형태의 리뷰는 문제가 많다.

일단 시간이 오래 걸린다. 웬만한 프로젝트의 스펙문서는 수백페이지에서 천페이지를 넘곤한다. 그런데 이런 설명회 방식의 리뷰로는 며칠이 걸릴지 짐작도 안된다. 모든 내용을 꼼꼼하게 훑으면서 리뷰를 하기도 어렵고 나중에는 시간에 쫓겨서 대충 끝내버리기도 한다.

또한 난상토론 방식으로 진행을 하다가 마무리를 못하기도 한다. 그렇게 다시 수정된 문서를 리뷰하게 되면 첫번째 리뷰보다 충실하게 진행되기 어렵다. Reviewer들도 이미 봤던 내용을 보기 때문에 대충 검토를 하게 된다.

이런 부실한 리뷰를 통해서 진행되는 소프트웨어 프로젝트는 수많은 난관을 만나기 마련이다.

설명회 방식의 리뷰는 지양해야 한다.

리뷰는 진짜 리뷰여야 한다. 리뷰의 목적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가장 중요한 목적은 여러 관점에서 전문가들이 검토를 해서 문제점을 찾아내서 고치는 것이다. 리뷰를 진행하다고 하면 Reviewer 사전에 문서를 한글자, 한글자 빠짐없이 꼼꼼히 검토해서 의견을 제시해야 한다. 그래서 오프라인 리뷰 없이 온라인으로 진행하기도 한다.

하지만 오프라인 리뷰가 같이 의논을 있어서 효율적이다. 그렇게 여러 Reviewer들은 미리 완벽하게 검토를 해서 리뷰 자리에서는 문서를 한줄 한줄 같이 보는 것이 아니라 검토할 내용들만 빠르게 의논하고 결론을 내고 끝내는 것이다. 천페이지짜리 스펙문서가 2시간에 리뷰를 마치기도 한다.

이렇게 하기 위해서는 일단 문서가 적혀야 한다. 웬만한 이슈들은 사전에 개별 담당자와 검토가 완료되었고 오프라인 리뷰를 요청할 때는 98% 정도 완성이 되었을 가능한 것이다.

그리고 리뷰는 한번에 끝내야 한다. 이렇게 Reviewer들이 많은 노력을 들여서 검토를 했는데 이런 리뷰를 여러 해야 한다고 하면 2, 3번째 리뷰는 제대로 진행이 되지 않는다.

리뷰를 한다는 의미는 공동 책임을 진다는 의미다. 그런데 설명회에 구경와서 한마디씩 던지고 책임은 지지 않는 사람이 너무 많은 같다.

전문가도 아니면 윗사람이라고 툭툭 던지는 얘기가 프로젝트를 망치게 수도 있다. 경영자라면 스펙을 리뷰할 Product scope 부분의 Business Strategy, Corporate Goal 등의 내용을 심도 있게 검토하면 된다. 각자 전문분야가 있다.

하지만 노력이 많이 드는 리뷰는 원하지 않고 편하게 앉아서 설명해 주는 것을 듣기나 하겠다고 설명회를 원하는 경영진들은 권위의식과 귀차니즘에 빠져 있는 것이다.

MS에서 초기에 엑셀을 개발에서 스펙을 리뷰할 빌게이츠가 스펙 문서를 모두 읽고 와서 윤년 계산에 버그를 발견하여 리뷰 얘기를 했다는 일화는 유명하다. 빌게이츠는 당시 CEO였지만 Chief Architect 역할로서 스펙을 모두 검토했던 것이다.

소프트웨어를 제대로 개발하고 싶다면 권위의식은 버리고 리뷰를 제대로 진행해야 한다. 개발자들도 건성건성 구경하러 가는 리뷰는 지양해야 한다. 리뷰에 참석했다는 의미는 공동으로 책임을 진다는 생각을 하고 철저히 검토를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