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10월 30일 일요일

우리 식대로

"우리 식대로" 마치 북한에서 하는 얘기 같지만, "우리 식대로"를 주장하는 소프트웨어 회사는 의외로 많다.
 
체계가 하나도 없이 완전 주먹구구 방식의 소프트웨어 회사가 있는가 하면 "우리 식대로"를 주장하여 정말 많은 일을 해 놓은 회사도 있다. 

이 "우리 식대로"라는 것이 표준적이고 일반적인 방법과는 사뭇 달라서 어떻게 보면 기발하기도 한 것들을 많이 이룩해 놓은 경우가 있다.
 
소스코드 관리, 버그관리, 빌드, 분석, 설계, 테스트 등 전반에 걸쳐서 아주 독특하고 비효율적인 방법들은 너무나도 많이들 만들어 놓았다.

결론부터 말하면 주먹구구인 회사보다 "우리 식대로" 회사가 문제가 더 크다. 주먹구구인 회사는 백지와 같아서 하나씩 배워나가고 바꿔나가면 되는데, "우리 식대로" 회사는 바뀌기가 더욱 어렵다. 

"우리 식대로"는 충분한 경험과 통찰력 없이 나름대로의 방식으로 만들어 놓은 것들이라서 잘 적응해서 사용하고는 있지만, 효율이 높지도 않을 뿐더라 프로젝트의 규모가 커지거나, 개발 분야가 확대 되거나 Global한 Business를 할 때 꼭 문제가 발생한다.
 
이렇게 문제가 발생해도 "우리 식대로"에 익숙해진 사람들은
  • 기존 방식이 익숙해져서
  • 새로운 방식이 더 좋다고 믿을 수가 없어서
  • 그 동안 투자한 것(Sunken cost)이 아까와서
  • "우리 식대로"를 구축한 사람들이 정치적으로 방해해서
  • 제대로된 새로운 방식 도입에 상당히 어려움을 겪게 된다.
그래서 나름대로 방식으로 뭘 해보려고 하면 나는 "하지 말라"고 한다.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기본적인 원리와 체계는 대부분 표준적인 방법이 있고, 이를 먼저 익히고 경험한 후에야 "나름 대로 방식"으로 응용이 가능하다. 그러기 위해서는 남들은 또 외국에서는 어떻게 하는지 항상 관심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요상망측한 툴들을 만들어 놓고 뿌듯해 하지 말자. 나중에 발목 잡힌다.

2011년 10월 27일 목요일

문서는 얼마나 적어야 할지?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젝트에서 문서는 적게 적어야 한다.

다시 말하면 "보통의 회사에서는 문서는 필요한만큼만 가장 적게 적어야 한다."

물론 문서를 많이 적으면 여러 각도에서 상세히 적기 때문에 중복은 많이 발생하지만 잘못된 가능성을 충분히 줄여준다.

예를 들어서 스펙문서를 제대로 하나를 효과적으로 적으면 95%를 커버하는데 이를 99.9%까지 커버하도록 적으려면 10배의 비용을 더들여서 수십개의 문서를 만들어야 한다.

절대 문제가 생기면 안되는 원자력 발전소, 우주선, 생명유지장치는 이렇게 할 수도 있다. 실제로는 이런 경우도 다 그렇게 하는 것은 아니다.

문서를 아무리 많이 적어도 완벽을 기해야 하는 경우는 여러 문서를 적어야 하지만 보통의 SW 개발 프로젝트에서 이러한 경우는 거의 없다. 대부분의 SW 개발 프로젝트는 가장 적은 비용으로 가장 빨리 끝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문서를 가장 적게 또한 효과적으로 적어야 한다.

아래에 문서를 만드는 4가지 경우가 있다.
  • 문서 거의 없이 개발하는 경우 (쓸모 없는 문서, 개발중에 안보는 문서, 나중에 문서를 만드는 경우도 여기 해당) 
  • 스펙문서를 포함해서 한두개의 문서를 효과적으로 적는 경우 
  • 각 단계에서 수십개의 문서를 철저히 만드는 경우 (거대 방법론)
  • 거대 방법론을 흉내 내지만 문서는 거의 안보는 경우. 문서따로 개발따로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보는 경우)
  • 최종 결과물만 거대 방법론 흉내내는 경우. 나중에 제출용으로 문서를 만든다. (이것도 친근하다)
이중에서 당연히 권하는 것은 1번이고 다음은 2번이다.
3,4,5번 보다는 차라리 2번이 낫다.

문서를 많이 적는 것은 중복이 많아지고 결국에 서로 Conflict가 나고 업데이트도 안되며 정작 개발시 거의 쓸모없어진다. 하지만 문서를 가장 효과적으로 적게 적는 것은 수십개의 문서를 적는 것보다 훨씬 더 어렵다.

일단 많이 적어보고 줄여나가는 것보다는 문서를 거의 적지 않는 경우라면 꼭 필요한 것부터 조금씩 늘려가는 것이 좋을 것이다.

2011년 10월 25일 화요일

SVN보다 Git가 더 좋을까?

요즘 SVN을 써야하나 Git를 써야하나? 또는 Mercurial을 써야하는 사람들이 많이 눈에 띈다.
또 누구는 아직도 ClearCase를 선호하고 Perforce가 좋다는 사람도 있고 혼란스럽기 그지 없다.
마치 골프를 치는데 골프채 뭐가 좋다고 서로 주장하는 것과도 같다. 아무리 좋은 골프채도 몸에 맞지 않으면 무용지물이다.

그럼 이런 애매한 것들을 깨끗하게 정의해 주겠다. ^^ 애정남 처럼

결론부터 말하면 다음과 같다.
  1. 분산된 환경에서 일을 하는 경우가 잦다면 Git를 써라.
  2. Github를 써야 한다면 Git를 써라.
  3. 그외에는 모두 SVN을 써라.
기타 의견)
혼자 개발한다면 내키는 것을 써라.
회사에서 강제를 한다면 시키는대로 해라.
다른 툴에 완전히 익어서 바꾸기 싫으면 마음대로 해라.

기존에 VSS를 쓰던 사람들은 CVS를 써보면 신천지 였다. 
CVS를 쓰던 사람들에게 SVN은 놀라움 그 자체였다.

그럼 Git는 어떨까? 
일단 소스코드관리시스템에 대해서 좀 알 필요가 있다.

소스코드관리시스템은 크게 3종류로 나눌 수 있다.
  • Folder공유 타입 - RCS, SCCS
  • Client/Server 타입 - Subversion(SVN), CVS, Perforce, ClearCase, TFS
  • 분산 저장소 타입 - Git, Mercurial, Bitkeeper, SVK, Darcs
폴더공유타입은 써보신 분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옛날에는 훌륭했다.C/S타입과 분산타입의 가장 큰 차이는 Repository가 중앙에 하나가 있나, 분산되어 여러개가 있나이다.

SVN과 Git는 1:1로 비교하기는 어렵다. 형태가 다르고 장단점이 있을 뿐이다.

물론 SVN을 가지고 하던 것은 Git로 거의 다 된다.
또한 SVN에서 안되던 것도 Git에서 되는 것도 많다.

그러면 Git가 SVN보다 좋은 것인가?

SVN에서 제공하지 않지만 Git에서 제공하는 기능이 꼭 필요한 경우라면 Git를 쓰는 것이 유리할 수 있다.
  • Offline에서 자주 개발을 해야 할 때
  • Git 기반의 Open source를 이용한 개발을 해야 할 때
  • Git 기반의 Open source 프로젝트에 참여할 때
  • Github을 써야 할 때
이런 경우가 아니라면 SVN을 쓰는 것도 좋다. SVN가지고 안되는 것이 있다거나 불편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SVN의 막강한 기능을 극히 일부만 쓰고 있어서 그럴 수 있다.

Git는 기본적으로 SVN보다 복잡하다. Git는 명령어가 SVN보다 몇배 많다. 컨셉을 배우기도 복잡하다.
SVN을 쓰는 회사에서도 대부분의 개발자들은 SVN의 기능도 극히 일부만 쓰고 있다. 그런 상황에서 Git는 배우기 훨씬 어렵다. 따라서 Git 특유의 기능이 필요하지도 않는 상황이면 SVN이 더 낫다.

Git를 잘 모르고 쓰면 혼란이 가중될 수 있다. 소스코드 Conflict가 자주 일어날 수 있다.
공부도 훨씬 많이 해야 하며 전략을 잘 짜야 한다. 

물론 혼자서 또는 두세명이 개발을 하고 있다면 뭘 써도 별로 혼란스러울 것이 없지만, 수십명 또는 수백명의 개발자가 동시에 일하는 환경이라면 Git는 좀더 정교해야 한다.

Git는 브랜치 머지가 더 손쉽고 Local에서 일하는 것에 대한 자유도가 훨씬 높다. 하지만 이러한 장점들이 Git를 쉽게 쓸 수 있게 해주지는 않는다.
SVN과 Git는 누가 더 좋은 것이라고 비교하기 어려운 것이니 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 고민은 하지 말자. 

하지만 이 블로그를 읽은 정도의 개발자라면 개인적으로 SVN뿐만 아니라 Git에 대해서도 빠삭하게 알고 남들이 물어볼때 조언을 해 줄 정도는 되어야 할 것 같다. ^^

2011년 10월 22일 토요일

SW개발자 블랙홀

중소기업, 심지어는 중견 기업들도 SW개발자를 뽑기 정말 힘들다.

신입은 물론 경력직도 구하기 어렵다.

몇년전부터 소프트웨어 경쟁력이 이슈화되면서 대기업들이 SW개발자들을 블랙홀처럼 빨아드리고 있는 것이 그 중요한 원인 중 하나이다.

이러한 현상은 비단 중소기업 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 보면 SW생태계에도 좋은 영향을 끼치지 못하고 SW개발자들에게도 별 도움이 안된다.

그 이유는 대기업들이 SW 경쟁력 확중을 인원 확충과 같은 것으로 착각하고 있기 때문이다. 심지어는 중소기업 밥그릇을 뺏기 위해서 중소기업들이 주력하던 분야에 진출해서 관련된 개발자들을 데려가서 중소기업을 고사시켜서 시장을 뺏어 오기도 한다. 

중소기업, 중견기업을 다니는 많은 개발자들은 어려운 근무여건과 불안한 미래 때문에 대기업으로 옮기기를 선호하는 경향이 많다. 또한 대기업에 가면 체계적인 프로세스와 뛰어난 방법론 등 SW 개발에 대해서 뭔가 더 배울 수 있지 않을까 착각들을 한다.

하지만 막상 대기업으로 자리를 옮겨보면 자신들의 기대는 큰 착각이었다는 것을 깨닫곤 한다. 대부분의 대기업 SW조직은 작은 회사가 여러개 있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고 SW공학적인 능력은 중소기업보다 뒤쳐지는 경우도 많다. 

따라서 제대로된 소프트웨어 회사에서 10명이면 할 수 있는 일을 100명이 하는 경우도 있다. 이렇듯 대기업은 많은 개발자들을 빨아들이지만 개발자들을 효과적으로 활용하지도 못하고 개발자들의 역량을 제대로 키워주지도 못하고 있다. 그렇다고 딱히 다시 돌아갈 작고 좋은 SW회사들이 많지도 않다.
SW산업에 있어서 좋은 생태계는 다음과 같은 것이라고 생각한다.

좋은 토양에서는 대기업에서 체계적인 개발 방법을 배우고 좋은 아이디어가 생기면 창업을 하던지 작은 기업으로 옮겨서 자신의 생각을 펼쳐 보는 것다. 이 과정에서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서로 협력하고 전체 파이를 키워야 서로 상생할 수 있다.

2011년 10월 9일 일요일

이 소스는 건들지마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회사에서는 소스코드 관련해서 가끔 벌어지는 일들이다.
혹시 해당하는 것들이 있나 확인해보면 소스코드관리시스템을 제대로 쓰고 있나 가늠해 볼 수 있다.
  • 이 소스코드는 건들지만 이번주 금요일에 릴리즈할 건데 지금 테스트 중이라서 건들면 헷갈리니까 잠시 건들지 말아줘
  • 소스코드를 수정해서 등록하는데 Conflict가 났다. 원래 수정자를 찾아 같이 모여서 소스코드를 머지했다.
  • 같은 소스코드를 서로 같이 동시에 수정하면 문제가 많으니 각 모듈마다 담당자를 따로 정해서 소스코드가 충돌하는 경우를 원천 봉쇄했다. 그래서 서로 다른 사람들의 소스코드를 잘 모른다.
  • 하나의 소스코드를 가지고 오늘은 내가 내일은 다른 사람이 수정할 수 있도록 서로 일정을 조정했다.
  • v1.0 출시 후 v1.0 유지보수와 v1.5로 업그레이드 하는 프로젝트가 동시에 진행하는데 서로 소스코드가 섞여서 소스코드 관리를 잘해야 한다.
  • 위 경우 소스코드 충돌 때문에 소스코드 브랜치를 만들어서 따로 6개월간 개발을 했는데 나중에 v1.0의 수정본을 v1.5에 합치는데 워낙 많이 바뀌어서 거의 한달이나 걸렸다. 그 한달동안에 v1.0 소스코드는 또 많이 바뀌어서 Merge하고 테스트하는데 시간이 또 많이 걸렸다. 

위 경우에서 하나라도 해당하는 것이 있으면 문제가 있는 경우다.

기본적으로 거의 모든 소스코드 관리시스템은 위 같은 경우들에서 아주 효과적으로 관리를 할 수 있는 모든 기능이 제공되고 있다. 하지만 또 거의 모든 소프트웨어 회사에서 활용을 못하고 있거나 흉내만 내고 있다. 

그것은 바로 "Baseline"과 "3-way merge"이다.
이 개념을 정확하게 알고 이와 관련하여 제공하는 소스코드관리시스템의 기능을 정확하게 알고 있다면 다음과 같은 일들이 일어난다.

  • 언제 릴리즈하는지는 상관없이 언제든지 소스코드를 수정할 수 있다. 
  • 소스코드 Conflict가 일어나도 원래 수정자가 없이도 쉽게 Merge할 수 있다.
  • 소스코드에서 여러 컴포넌트를 개발했던 원래 개발자는 있지만 서로 상대방의 컴포넌트를 수정할 수 있고 동시에 수정을 해서 충돌이 가끔 일어나지만 문제 없이 Merge가 된다.
  • 소스코드를 누가 언제 수정하는지 전혀 신경 쓰지 않고 서로 동시에 수정을 할 수 있다.
  • 유지보수 프로젝트와 업그레이드 프로젝트가 동시에 진행을 해도 Merge는 불과 몇시간이 걸리지 않고 대부분 자동으로 해결된다.

Subversion을 포함한 대부분의 소스코드관리시스템은 흔히 알고 있고 사용하는 기능보다 훨씬 막강한 기능을 가지고 있다. 수천명이 동시에 수십만개의 소스코드를 동시에 마구 고치고 여러 프로젝트가 동시에 진행되도 Merge에 따르는 고통없이 효율적으로 소스코드를 관리할 수 있다.

아직 그 기능을 충분히 활용하고 있지 않다면 좀더 소스코드관리시스템에 대해서 공부를 해 볼 필요가 있다. 물론 내가 쓴 "소프트웨어개발의 모든 것"이라는 책에는 그 원리와 방법이 꽤 자세히 나와 있으니 참고가 될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