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10월 11일 월요일

QA팀은 없다고 생각하라

저는 여러 소프트웨어 회사를 접할 기회가 많기 때문에 우리나라의 소프트웨어 현실을 다양하게 보게 됩니다.

많은 회사들이 전문 QA팀없이 개발자가 테스트를 하곤합니다. 제가 접한 소프트웨어 회사들의 대략 70% 이상이 전문화된 QA가 없었습니다. 심지어는 대기업에 속한 회사들도 QA팀 없이 개발자나 팀장이 테스트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 이유야 제가 이전에 여러번 언급했듯이 주먹구구식 개발이나 형식에 치우친 프로세스를 채용한 회사들은 개발자가 아니면 그 기능을 속속들이 잘 모르기 때문에 개발자나 팀장이 테스트를 할 수 밖에 없고 누가 좀 도와준다고 하더라도 Random 테스틑 밖에 수행을 하지 못합니다.

이 이슈는 차치하고 소수의 QA팀을 가지고 있는 회사들에서는 QA테스트가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는지 확인을 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제 경험에 의하면 많은 회사들이 QA팀이 있다고 하더라도 QA팀을 충분히 활요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이런 경우들이 존재합니다.

- QA팀에게 개발자의 일을 떠넘기는 경우
QA팀이 무슨일을 하는 것인지 정확하게 모르는 경우입니다.

- QA팀에게 테스트를 할 수 있는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는 경우
QA팀이 있다고 해도 또 주먹구구식으로 테스트를 하거나 QA팀이 제품의 기능을 알아내기 위해서 제품을 일일이 써보는 수밖에 없는 경우입니다. 수박 겉핧기씩 테스트를 할 수 밖에 없고 많은 버그는 고객들이 찾아줍니다. 

- QA팀의 테스트 결과를 비난하는 경우
QA팀의 책임이 무엇인지 모르는 경우입니다.

이 중에서 첫번째에 대해서 얘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소프트웨어 회사들이 QA팀 없이 개발을 하다가 QA팀이 생기고 또는 테스트 전담 인원이 생기면 개발팀의 자신들이 그동안 해 왔던 테스트를 QA팀에서 대신 해줄 것으로 착각을 하곤합니다.

엄밀히 말하면 이는 잘못된 생각입니다. 대부분의 개발자들이 하는 테스트는 QA테스가 아닙니다. 개발자들이 개발과정에서 당연히 해야할 유닛테스트와 통합테스트일 뿐입니다. 

개발자들은 자신들이 하던 테스트를 도와줄 사람이 생겼다고 생각하고 대충 구현을 해서 QA팀에 넘겨버립니다. 그러면 QA팀에서는 버그투성이인 제품을 테스트하느라고 시간을 낭비하곤 합니다. 그래서 정작 제대로 된 테스트는 해보기도 어려운 경우가 허다합니다. 이런 회사들의 특징은 개발자와 QA팀이 타이트하게 붙어서 개발자가 개발을 하는대로 바로바로 테스트를 해줍니다. 혹시 이런 형태로 개발을 하고 있다면 QA팀을 전문가로 생각하지 않고 개발팀의 심부름꾼 정도로 생각하고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개발자들은 QA팀이 없다고 생각하고 완벽하다고 생각하는 코드를 작성해서 QA팀으로 넘겨야 합니다. QA팀은 이렇게 만들어진 제품을 제대로 검증할 책임이 있습니다.

먼저 QA팀의 역할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이해해야만 QA팀이 제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2010년 10월 4일 월요일

개발팀장과 프로젝트관리자(PM)

오랫만에 찾아뵙니다.
요즘 워낙 바쁜 날을 보내고 있다는 핑계로 블로그 포스트를 자주 못하고 있습니다. 다시 힘을 내서 시작하려고 합니다.

최근에 컨설팅에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컨설팅을 하면서 주로 겪게 되는 현실적인 얘기 위주로 적어볼까 합니다. 그 중에서 가장 흔히 보게 되는 것이 개발팀장의 애매한 포지션입니다.

당신이 개발자라면 또는 개발팀장이라면 어떠한 일을 하고 있는지 잘 살펴 보시기 바랍니다. 제가 여러 회사를 컨설팅하면서 만나본 개발팀장의 역할은 천차만별이었습니다. 

공통점은 있습니다. 개발자로서 오랫동안 일을 하다가 개발팀장이 되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현재 하고 있는 일들은 천차 만별입니다.

어떤 개발팀장은 여전히 코딩에 90% 매진하고 있고, 어떤 사람은 프로젝트 관리만 하고, 어떤 사람은 회사 경영회의 쫒아다니면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고, 어떤 사람은 코딩도 하고 관리도 하고 정신 없이 시간을 보내는 사람도 보았습니다.

개발팀장은 "개발팀"의 "장"이란 의미를 가지고 있어서 관리자로서의 역할을 요구하고 있는 듯하지만 대부분의 소프트웨어 회사에서는 가장 경험이 많고 뛰어난 개발자들이 맡고 있습니다.  

하지만 회사에서는 "장"이라는 의미에 따라서 개발자로서의 뛰어난 역할도 계속 해주기를 원하면서 관리도 하기를 원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개발팀에서 필요한 관리란 일반관리와 프로젝트관리인데, 보통 개발팀에서 일반관리는 할일이 별로 많지 않습니다. 일반관리 이슈가 매우 크다면 프로세스나 시스템을 개선해야 할 것입니다. 

따라서 이슈가 되는 것은 프로젝트 관리인데, 이것이 그렇게 만만한 일이 아닙니다. 즉, 개발팀장이 최고의 개발자로서 스펙도 잡고, 설계, 코딩도 하면서 할 수 있을 만큼 프로젝트관리가 간단하지 않습니다. 보통 어디하나 펑크가 나게 되어 있습니다. 

제 경험상 보통 프로젝트 관리에서 문제가 생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개발팀장은 개발자체는 원래 하던일이고 익숙하지만 프로젝트 관리는 경험도 적고 대부분 방법도 모르기 때문에 상식선에서 개발하느라고 바쁜 시간에 짬을 내서 하기 때문에 문제가 생기기 십상입니다.

그래서 필자는 개발팀장은 계속 최고의 개발자로서 개발 조직을 기술적으로 이끌고, 프로젝트 관리는 전문 PM(Project Manager)에게 맡기는 것을 권장합니다. 물론 개발자 출신으로 꼼꼼하고 관리를 좋아하는 사람이 PM으로 성장하는 것도 좋습니다.

개발조직이 10명 미만이고 대부분 소규모 프로젝트만을 진행한다고 하면 PM을 따로 두지 않아도 어떻게든 프로젝트가 진행이 될 수 있을 겁니다. 하지만 조직이 커지고 프로젝트가 복잡해지고 많은 프로젝트를 수행한다면 프로젝트의 성패는 요소기술에 달려 있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이쯤되면 전문 PM이 없다면 가장 뛰어난 개발팀장들은 기술에 매진하지 못하고 잘하지도 못하는 프로젝트 관리에 허덕일 것입니다.

개발팀장은 쉽게 대체가 되지 않지만 PM은 외부에서 영입을 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즉 외부에서 영입한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을 회사에서 가장 바쁘고 가치 있는 일을 하는 개발팀장에게 맡기는 것은 비효율적입니다.

그렇다고 PM이 아무나 할 수 있다는 뜻은 아닙니다. 이또한 전문적인 일로서 전문가가 해야 하는 일입니다.

지금 일반관리자, 개발팀장, PM 등이 마구 섞여서 일을 하고 있다면 일단 임무를 나누어서 생각하는 습관을 들여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현재 어느부분에서 문제가 생기고 있고 어느 역할을 보충해야 할지 계획을 세워서 조직을 튼튼하게 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고 개발자 인원수만 늘여서는 현재의 많은 문제들이 해결되지 않습니다.